인공지능 스타트업 ‘Company AI’ 인수

  • 2017.07.07 11:30
  • 조회 수 : 799

-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SF가 발굴, 육성한 스타트업 첫 인수 사례
- 인공지능 기반 대화 엔진 기술 보유 … 네이버ㆍ라인 AI 플랫폼 클로바와 시너지에 주목
- Company AI , 향후 독립법인 유지하며 고유 영역에서의 연구ㆍ개발 병행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한성숙)는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D2 Startup Factory (이하D2SF)를 통해 발굴한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Company AI’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Company AI의 네이버 합류는 네이버 D2SF를 통해 스타트업 단계부터 직접 발굴, 지원을 거쳐 인수까지 이어진 최초의 사례이다.

Company AI는 지난 2016년에 설립되어 AI 관련 기술을 연구 개발해 왔다. 네이버 D2SF는 지난해 11월부터 입주 공간 및 인프라 등을 제공하고 클로바 프로젝트와의 미팅을 주선하며, 이들의 기술 성장을 지원했다.

Company AI는 딥러닝 알고리즘 및 최적화 연구, 기계 독해, 자연어 이해, 대화 모델 연구 등에 기반한 다양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서비스가 아닌 연구형 스타트업으로, 이들이 보유한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 엔진 기술은 언어에 대한 의존성이 낮아 다국어 서비스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이들은 그 동안의 성과와 노하우를 네이버와 라인이 공동으로 개발 중인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Clova)’에 탑재될 핵심 기술에 녹여낼 예정이다.

또한, 클로바와의 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Company AI의 독립 법인 역시 유지되어, 향후 독립적인 연구와 개발을 병행할 계획이다.

네이버 D2SF 양상환 리더는, "시작부터 지켜봐 온 Company AI와 함께할 수 있어 기쁘고,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이번 인수를 계기로, 기술 스타트업 투자 및 지원을 확대해 스타트업과 네이버가 함께 성장해나가는 사례를 더 많이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번 네이버에 합류하게 된 Company AI 강지훈 대표는, “D2SF를 통해 접한 네이버의 기업문화와 열정적인 업계 선배들의 모습에 합류를 주저하지 않았다”며, “클로바와의 협업은 물론 Company AI 에서 진행해오던 개발 및 연구에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내외 우수 AI 기업에 대한 적극적 투자와 인수를 진행해 클로바를 축으로 한 AI 생태계를 더욱 활성화 한다는 계획이다.